‘인플리움’ 리버스ICO…거래소 상장 추진

【서울=뉴시스】’스위스 월드 인베스트먼트 포럼’에 참석한 안준 엘솔컴퍼니 COO(왼쪽)와 자오장펑(赵长鹏)​ 바이낸스 CEO(오른쪽). (사진=엘솔컴퍼니 제공)​

【서울=뉴시스】오동현 기자 = 브랜드 퍼블리싱 전문기업 엘솔컴퍼니가 리버스ICO를 추진하고 있는 ‘인플리움(INFLEUM)’ 프로젝트로 거래소 상장을 통한 세계 시장 진출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엘솔컴퍼니의 인플리움은 마케팅·유통·컨설팅·법무·재무 등 브랜드 퍼블리싱에 기여한 모든 개인 참여자들이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각각의 기여와 성과를 정확하게 배분하는 생태계를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엘솔컴퍼니는 이 같은 프로젝트를 통해 인플리움의 리버스ICO를 준비하고 있다. 리버스ICO란 기존에 하던 사업과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시킨 것을 말한다. 이달 31일까지 인플리움의 프리세일을 진행한다.

엘솔컴퍼니는 지난 18일 미국 뉴욕에서 개최된 ‘마스 파이낸스 서밋 NYC’을 시작으로 19일 LA의 ‘스타트엔진 서밋’, 24~25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UN 산하 단체 UNCTAD가 진행한 ‘스위스 월드 인베스트먼트 포럼’에 참석했다. 또 바이낸스 CEO가 주최하는 밋업에 초대받아 참석하는 등 글로벌 블록체인 프로젝트들과 네트워킹을 형성했다.

이 외에 29일부터 30일까지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크립토 챌린지 포럼’에 참석하고 있으며, 11월 1일부터 몰타(Malta)에서 개최되는 ‘몰타 블록체인 서밋’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엘솔컴퍼니의 COO이며 인플리움의 공동창립자인 안준 이사는 “한국에서 검증된 ‘브랜드 퍼블리싱’ 에코시스템에 블록체인을 접목함으로써 작은 브랜드도 세계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가 돼 글로벌 시장진입 장벽을 낮출 것”이라며 “마이크로 인플루언서들의 참여를 글로벌로 확장해 인플리움 에코시스템이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odong85@newsis.com

Leave a Reply